2019년 06월호 구매하기
고집이 쎈 아이, ADHD일까?
고집이 쎈 아이, ADHD일까?
  • 김지영 기자
  • 승인 2019.01.07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고집을 부리는 아이들, 자신의 의견을 바꾸거나 고치지 않고 굳게 버티면서 부모와 갈등을 겪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주변 사람들에게 심리적 불편감을 미치거나 종종 버릇없는 행동, 눈치를 보지 않고 수업 중에도 교사의 지시사항에 따르지 않는 지경에 이르게 되면 그제서야 부모들은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게 되는 경우가 많다. 특히 ADHD 성향이 강한 아이는 남의 말을 듣지 않고 자신의 방식을 고수하는 경우가 많다. 왜냐하면 사회적 맥락을 생각하는 폭이 좁기 때문에 다양한 각도에서 생각하지 않고 충동적으로 결정을 내리거나 불합리한 고집으로 주변과 각을 세우면서 자신의 자존감을 높이려고 하기 때문이다.

ADHD는 우리말로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라고 불린다. 매사에 급하고 참을성이나 인내심이 부족한 모습을 보이거나 중요한 일의 우선순위를 결정하지 못하고 당장 눈앞에 놓인 일을 처리하면서 중요한 일을 제대로 마치지 못하는 것, 혹은 정서적으로 미숙해서 감정과 충동조절이 어려운 모습을 보이는 경우와 같이 인지와 정서, 행동조절과 관련된 전반적인 어려움을 보이는 것이 ADHD의 증상들이다.

수인재두뇌과학 목동센터 박은아 소장은 “ADHD 성향이 강한 아이는 사회적 현상을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경우가 많고 해석의 폭 또한 또래에 비해 상당히 좁은 편이라서 주변 상황에 대한 변화를 인정하지 않고 자신의 주장만 관철시키려는 경직된 태도를 지니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덧붙여 “맥락을 고려하지 않고 자기 주장만 앞세우는 아이들은 주변 사람들로부터 심리적인 지지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고 반복되는 좌절경험으로 인하여 심리적으로 고립되어 버리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남의 탓을 하거나 자신이 통제할수 있다고 여기는 부모에게 집요하게 떼를 쓰거나 투정을 부리면서 감정적으로 행동하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반복해서 얻는 패턴을 유지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ADHD 원인 및 치료에 대한 연구들이 다양하게 진행되어 왔다. 그 가운데 최근 활발한 검증과 연구로 주목을 받고 있는 분야가 뉴로피드백을 이용한 집중력 향상 프로그램이다. 뉴로피드백은 뇌파의 자발적 조절을 통하여 정보처리의 효율성을 높여주고 집중력 향상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비약물 두뇌훈련 전문기관인 수인재두뇌과학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언어와 사고’ 실험실의 연구협력기관이자 한국뇌파신경학회의 공식회원사로 최첨단 과학기술에 근거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우수품질인증의 검증된 장비를 통해 뉴로피드백 뿐만 아니라 자율신경계의 자가조절을 위한 바이오피드백, 감각조절 및 통합을 위한 감각통합훈련, 주의집중력 향상을 위한 컴퓨터기반인지훈련, 감각정보들의 처리 능력 향상을 위한 시지각훈련 및 청지각훈련 등의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분당점, 평촌점, 동탄점, 목동점을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1월 중 잠실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