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더 비참해진 조지 오웰의 ‘위건 부두’ 사람들
더 비참해진 조지 오웰의 ‘위건 부두’ 사람들
  • 그웨나엘 르누아르 l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특파원
  • 승인 2019.01.31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의 긴축복지 ‘유니버설 크레딧’ 도입 이후, 위건, 영국의 긴축정책 / 조지 오웰의 발자취에서




각종 수당을 합산해 단순화한 영국의 ‘유니버설 크레딧’은 많은 저소득 가정을 혼란에 빠뜨린다. 40년간 이어진 신자유주의 정책의 여파로 랭커셔(Lancashire)의 위건(Wigan) 부두에는 사회적 빈곤에 무기력이 더해졌다. 많은 이들이 가난에 시달리는 오늘날 영국의 모습은, 조지 오웰이 이곳 위건 부두를 처음 찾았던 당시와 별 다를 바가 없다.

작가가 영국 랭커셔주의 도시 중 하나인 위건에 발을 내디딘 시점에서 글을 시작해 달링턴 22번가에 있는 하숙집에 대한 묘사로 이 책의 글머리를 풀어놓은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오늘날에도 프랑스에는 잘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