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박삼구 회장 물러난다
박삼구 회장 물러난다
  • 김진양 기자
  • 승인 2019.03.2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 부실회계 파문 책임지고 퇴진
이동걸 산은 회장 만나 협조 요청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퇴진한다. 아시아나항공의 부실 회계 파문에 그룹 수장으로서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이다. 

28일 금호아시아나그룹에 따르면  박 회장은 그룹 회장직과 아시아나항공, 금호산업 등 2개 계열사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을 모두 내려놓는다.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감사보고서 한정 의견으로 초래된 금융 시장 혼란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는 이유에서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박삼구 회장께서 대주주로서 그동안 야기됐던 혼란에 대해 평소 지론과 같이 책임을 회피하지 않는 차원에서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당분간 이원태 부회장 중심으로 그룹 비상 경영위원회 체제를 운영해 경영 공백을 최소화 할 방침이다. 또한 빠른 시일 내 명망있는 외부 인사를 그룹 회장으로 영입할 계획이다. 

한편 박 회장은 퇴진 결정에 앞서 지난 27일 저녁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을 만나 아시아나항공의 금융시장 조기 신뢰 회복을 위한 KDB산업은행의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박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의 조기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진정성 있는 계획을 거듭 설명했다. 그룹과 대주주 모두 어떤 희생을 감수하더라도 조기 정상화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는 의지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