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호 구매하기
아시아나항공, '부실회계 사태' 거듭 사과
아시아나항공, '부실회계 사태' 거듭 사과
  • 김진양 기자
  • 승인 2019.03.29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1기 정기 주주총회 개최... "건실하고 투명한 경영 노력"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 사외이사 선임 안건 철회

아시아나항공이 29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최근 불거진 부실 회계 사태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장을 맡은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가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의장을 맡은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가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는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열린 제31기 정기 주주총회 이사말에서 "감사보고서에 대한 외부 감사인의 의견과 관련해 주주 여러분에게 큰 심려를 끼친 점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는 "마일리지 충당금 등에 대한 회계기준 적용상의 차이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외부 감사인의 의견을 적절히 반영해 재무제표를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시적으로 영업비용이 증가하지만 중장기적으로는 회계적 부담과 재무적 변동성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건실하고 투명한 경영으로 주주와 여러 이해 관계자들이 신뢰를 공고히 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주총에서는 △제31기 재무재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의 건 △정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이 상정됐다. 

다만 이 중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법무법인 인강 대표변호사의 사외이사 선임 안건은 곽 변호사가 일신상의 이유로 후보직을 철회하면서 안건에서 제외됐다. 

이 외 박해춘 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사외이사로,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과 안병석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비롯, 나머지 안건들은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김진양 기자
김진양 기자 jy.kim0202@ilemonde.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