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박삼구 일가 지분 모두 담보 내놓겠다"
"박삼구 일가 지분 모두 담보 내놓겠다"
  • 정초원 기자
  • 승인 2019.04.10 16:5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 5천억원 지원요청...아시아나 경영정상화 안되면 매각
채권단에 자구계획 제출..."박삼구 경영복귀는 없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뉴스1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뉴스1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향후 3년 내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정상화 계획을 달성하지 못할 경우 회사 매각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정상화가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5000억원의 자금 지원을 채권단에 요청했다. 

10일 아시아나항공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에 따르면 금호 측은 이같은 내용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을 채권단에 제출했다.

이번 자구계획에 따르면 금호 측은 지주사 역할을 하는 금호고속에 대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 회장 일가의 지분 전량을 담보로 제공하기로 했다. 박 회장의 부인 이경열씨의 지분 3.08%와 딸 박세진씨의 지분 1.71% 등 4.8%를 담보로 내세운 것이다. 또 박 회장과 그의 아들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의 금호고속 지분은 과거 금호타이어 장기차입을 위해 채권단에 담보로 제공됐는데, 이 지분이 해제될 경우 두 사람의 지분 42.7%도 추가 담보로 제공할 계획이다. 

금호 측은 산업은행과 3년간의 재무구조개선약정(MOU)을 체결하고, 이 기간 내에 MOU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채권단의 아시아나항공 매각 추진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했다. 채권단이 매각을 추진할 때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인 금호산업이 보유지분 및 상표권 사용 등에 대한 사전 조치도 하겠다는 입장이다. 

특히 금호 측은 회사의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했다. 추후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 그룹사 자산 매각을 통해 지원자금을 상환하고,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재 축소, 비수익 노선 정리, 인력 생산성 제고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금호 측은 추후 박 회장의 경영복귀는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산업은행은 조만간 채권단 회의를 열어 이번 금호 측 자구안의 타당성을 검토할 방침이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욕은 이제그만 2019-04-10 20:16:00
꼼수1.. 삼구지분(42.7%)은 금타 담보로 잡혀서 의미없는 말장난이고 아내와 딸이 보유한 13만3900주(4.8%)은 140억정도로 5000억 빌려달란것임..꼼수2 정상화 안되면 매각하겠다? 3년동안 뒤봐달란 얘기밖에 안됨...지금 매각해도 겨우 숨만 헐덕이는수준...꼼수3 올해 상환해야할 1조3천억에 대한 상환계획도 없이 돈빌려달란얘기밖에 없음.. 퇴진이나 매각이 무슨 대단한거 마냥 포장하지만 결국 세금 더 달란얘기...결론...산은장님 많이 당해왔잖아요...이젠 정리해야죠...이런 꼼수에 당하면 절대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