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금호 측 자구계획 부정적"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금호 측 자구계획 부정적"
  • 정초원 기자
  • 승인 2019.04.1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0억원 지원해도 추가 자금부담 가중 우려"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금호아시아나 본사. 사진/뉴스1
서울 종로구 우정국로 금호아시아나 본사. 사진/뉴스1

KDB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회의를 개최한 결과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이 제시한 자구계획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고 11일 밝혔다.

산업은행은 전날 아시아나항공의 제1금융권 9개 채권은행들과 회의를 가졌다. 이 회의에서 채권단은 "사재 출연 또는 유상증자 등 실질적 방안이 없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고 판단된다"는 결론을 내렸다. 

또한 채권단은 "금호 측 자구계획 하에 금호가 요청한 5000억원을 채권단이 지원한다 하더라도 시장 조달의 불확실성으로 향후 채권단의 추가 자금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며 부정적 입장을 표명했다.

산업은행은 이같은 내용의 회의 결과를 금호 측에 전달하고, 채권단과 긴밀히 협의해 향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