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아시아나항공 조직개편…안전강화 집중
아시아나항공 조직개편…안전강화 집중
  • 김진양 기자
  • 승인 2019.04.17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9개부문·224개팀→38개부문·221개팀 개편
매각 작업·체질 개선 등도 추구

아시아나항공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매각 결정으로 어수선해진 내부 분위기를 다잡는 동시에 안전운항 체계 강화를 꾀한다. 

 

사진/뉴스1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사옥 모습. 사진/뉴스1

17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기존 39개 부문, 224개팀 체제로 운영된 조직을 38개 부문, 221개팀 체제로 개편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우선 정비품질부문을 신설해 정비 품질 관리 강화를 추진한다. 정비본부장 직속이던 정비품질팀, 정비검사팀, 정비훈련팀(신설)을 관장하는 '정비품질부문'을 새로 만들어 정비 품질과 검사를 강화한다. 

또한 안전보안실과 운항본부는 유관업무인 팀을 통합해 시너지를 모색한다. 안전예방팀과 안전심사팀은 안전품질관리팀으로, 운항표준팀과 운항평가팀은 운항표준평가팀으로, 운항훈련팀과 운항훈련지원팀은 운항훈련팀으로 각각 통합했다.

일부 부문의 본부 이동도 이뤄졌다. 구매부문은 전략기획본부에서 경영관리본부로 이관됐다. 이에 따라 전략기획본부 산하에는 전략기획담당과 재무담당만 남겨 체질 개선과 매각 작업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경영관리본부 산하에는 구매담당을 비롯, HR담당과 대외협력담당, 커뮤니케이션담당이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정비를 강화하고 안전·운항 조직을 보다 효율적으로 개편한 것"이라며 "안전운항을 위한 조직을 강화해 본연의 업무인 항공운송업에 충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일 한창수 아니아나항공 사장은 사내게시판을 통해 최근의 재무 상황에 대한 회사 차원의 대응책을 밝히며 조직개편을 시사한 바 있다. 당시 한 사장은 회사의 중점 추진과제로 △추가적인 자산매각을 통한 유동성 확보 △비수익노선 정리와 항공기 운영대수 축소 △생산적이고 효율적인 조직 개편 등 세 가지를 제시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