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잇따른 ESS 화재... LG화학 “올해 말까지 원인 규명"
잇따른 ESS 화재... LG화학 “올해 말까지 원인 규명"
  • 김건희 기자
  • 승인 2019.10.10 16: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30일 오후 7시 18분경 발생한 예산군 광시면 미곡리에 있는 에너지저장장치 화재 사진/ 예산소방서
8월 30일 오후 7시 18분경 발생한 예산군 광시면 미곡리에 있는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사진/ 예산소방서
LG화학 홈페이지
LG화학

 

에너지저장장치(ESS) 문제가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의 화두로 떠올랐다. 정부의 화재원인조사 발표 후에도 화재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며 특정 회사가 생산한 배터리의 결함이 사고의 원인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부가 원인 규명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7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부 국감에서 ‘LG화학 중국 난징공장에서 20172~4분기에 생산된 물량을 화재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국내에서 발생한 ESS 화재 26건 중 LG화학 배터리가 14건이었다. 화재가 발생한 시설에 사용된 배터리는 모두 20172~4분기 동안 LG화학 난징공장에서 제조된 초기 물량이었다. 이 의원은 추가 질문에서 사용환경 때문에 화재가 났으면 2018년 이후 생산한 배터리를 사용한 시설에서도 화재가 나야 하는 게 아니냐고 물었다.

이날 국감에서 화재가 난 시설에 사용된 배터리 제조사인 LG화학 김준호 부사장은 배터리 결함이 아닌 사용 환경의 문제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김 부사장은 난징공장 2017년산 배터리는 국내 198, 해외 118곳에 있는데 해외에서는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다문제가 있으면 리콜을 해야 하지만 해외 사이트에서는 전혀 문제가 없는데 한국에서 리콜하면 해외까지 엄청난 영향을 준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가 LG화학에 문제가 된 배터리를 리콜해달라고 비공식 요청한 적이 있느냐는 질의에 대해 김 부사장은 극구 부인했다. LG화학 측에 문의한 결과 비공식적으로 셀의 교체가 이야기되기는 했지만 (공문 등을 통해) 공식적으로 요청받은 부분은 없다고 답했다.

LG화학이 배터리 교체를 결정한다면 화재 및 운영 손실 등과 관련된 각종 보상 문제가 본격적으로 제기된다. 현재 LG화학은 자사 배터리 채택 사업장들에 충전잔량(SOC)95%에서 70%로 낮춰 운영하도록 하고, 그에 따른 손실분을 부담해왔다.

LG화학 측은 피해와 관련한 배·보상 문제 때문에 배터리 교체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서는 그런 것이 전혀 아니고 현재 SOC70%로 낮춰 운영하는 것이 선제적으로 안전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민 2019-10-12 22:05:49
요즘 업계에는 이런 말이 있어요 "어디 ESS처럼잘터지는 아이디어맨 없나?", "한번 불나면 다 탈때까지 끌 수 없는 ESS와 같은 열정을 가진 사람이 되자" 이제 해외에서도 불날 차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