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호 구매하기
사과한 이재용 부회장... “더이상 경영권 논란, 무노조경영 없다”
사과한 이재용 부회장... “더이상 경영권 논란, 무노조경영 없다”
  • 조나리 기자
  • 승인 2020.05.0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 3시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6일 오후 3시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기 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의혹 및 무노조경영 문제 등에 관해 사과했다.

6일 오후 3시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 부회장이 대국민 사과에 나선 것은 2015년 6월 삼성서울병원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 사태 이후 5년 만이다.

앞서 삼성준법감시위원회(준법감시위)는 지난 3월 11일 이재용 부회장과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 7개 관계사에 권고문을 보내 △경영권 승계 △노동 △시민사회 소통을 골자로 한 준법의제를 전달했다.

당시 준법감시위는 경영권 승계, 노조 문제 등에 관해 이재용 부회장이 직접 대국민 사과에 나설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이날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고, 실망과 심려를 끼쳤다”라며 “앞으로 오직 회사 가치를 재고하는 일에만 집중하겠다. 앞으로 경영권 승계 의혹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제 아이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것”이라며 “오래전부터 마음속에는 두고 있었던 생각”이라고 밝혔다. 
 
6일 오후 3시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6일 오후 3시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 부회장은 삼성의 무노조 경영과 노조 활동으로 인한 탄압 등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삼성의 노사관계는 시대 변화에 부응하지 못했었다. 그동안 삼성 노조문제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더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게 할 것이다. 노동3권을 철저히 보장하고 노사 화합과 상생을 도모해 건전한 노사관계가 정착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또 자신의 재판과 관련 없이 향후에도 준법위원회 활동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사회 다양한 가치에 귀를 기울이고 저부터 준법을 거듭 다짐하겠다”면서 “준법이 삼성의 문화로 확고하게 뿌리내리도록 하겠다. 저와 관련한 재판이 끝나더라도 삼성 관련 준법위원회는 독립적으로 활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성의 오늘은 과거에는 불가능했던 미래”라며 “최근 2~3개월 진정한 국격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절실히 느꼈다. 목숨을 걸고 생명을 지키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시민들을 보면서 자긍심을 느꼈다. 국격에 어울리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