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호 구매하기
롯데택배 물류센터서 코로나 확진... 159명 자가격리·진단검사
롯데택배 물류센터서 코로나 확진... 159명 자가격리·진단검사
  • 조나리 기자
  • 승인 2020.06.15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송파구 장지동 롯데택배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중국인 55세 남성(시흥시 21번 확진자)이 지난 13일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서울 송파구 장지동 롯데택배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중국인 55세 남성(시흥시 21번 확진자)이 지난 13일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스1

롯데글로벌로지스 동남권물류센터(송파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는 협력업체 일용직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롯데택배는 확진자 발생 통보 후 센터를 폐쇄하고 이 직원과 같은 날 근무했던 159명에 대해 자가격리와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15일 롯데글로벌로지스와 송파구에 따르면 장지동 롯데택배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중국인 55세 남성(시흥시 21번 확진자)이 지난 13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지난 8일 오후 4시부터 9일 오전 8시30분까지, 9일 오후 5시30분부터 10일 오전 7시30분까지 물류센터에서 상차작업을 했다.

송파구는 현재 해당 센터의 방역을 완료한 상태다. 또 확진자와 함꼐 근무한 159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 남성은 앞선 확진자인 시흥 19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지난 8일부터 증상이 나타났지만 근무를 계속했다. 또한 마스크 착용 여부도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쿠팡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후 물류센터의 집단발병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졌지만 부천 서운동 소재 롯데택배 물류센터에서는 안전 조치가 미흡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추가 감염자 발생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 당국은 확진자가 나온 송파구 롯데 물류센터에서 안전 조치가 제대로 지켜졌는지에 대해 역학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앞서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에서도 147명(14일 낮 12시 기준)의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바 있다. 쿠팡 관련 확진자는 현재도 지속 발생 중이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