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호 구매하기
납품비리에 노조와해 의혹까지... 잡음 끊이지 않는 포스코
납품비리에 노조와해 의혹까지... 잡음 끊이지 않는 포스코
  • 조나리 기자
  • 승인 2020.06.30 18:0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포스코가 하청업체 납품 비리와 또 다른 하청업체 노조와해 의혹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30일 포스코 임직원과 하청업체 간 납품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또 다시 포항제철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6시쯤부터 포항에 있는 포항제철소에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포항제철소의 납품 비리사건과 관련한 압수수색은 지난 1월과 3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 4월16일에는 납품비리와 관련해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던 포항제철소 50대 간부가 사무실에서 숨진 채로 발견되기도 했다. 다만 경찰은 코로나19 사태로 수사가 미뤄졌다는 입장이다.

이날 수사관들은 회사 임직원들의 휴대전화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포항제철소 하청업체의 납품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포스코 임직원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9일에는 포스코의 하청업체인 성암산업 노동조합이 포스코의 노조 와해를 비판하며 무기한 단식 투쟁에 들어갔다.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성암산업노동조합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성암산업 분할매각은 하청 노조를 탄압해 온 원청사 갑질의 대표 사례”라며 분할매각 철회를 촉구했다.

지난달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도급업체 성암산업은 작업권을 5개 다른 협력업체에 이양하며 일방적으로 150명의 해고를 예고했다. 그러면서 노조가 분할매각에 동의하면 고용승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노조는 “분할매각은 고용·근로조건 승계 의무가 없다는 법적 맹점을 활용하는 것”이라며 “사측이 회사를 쪼개 노조를 없애고 단체협약 등 고용조건을 무력화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노조 김만재 위원장과 성암산업노조원 140여 명은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사, 포스코센터 일대에서 1인 시위와 무기한 단식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 측은 포항제철소 압수수색과 관련해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충환 2020-07-03 13:21:49
1.노조원이라는 이유로 출입을 봉세하고
1.대화를 단절하고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1.경영권 포기라는 카드로 노조를 억압하고
1.개별통지를 통해 회유을 진행하고
1.최소한의 배려도 없는 모습
1.강자가 약자를 다스리듯 신뢰는 어디에도 없고

약자의 말을 대신한 노조는 눈에 가신지요.

지금 성암산업 모습아닌가요.

이시대는 대화와 타협이라는 좋은 카드가 있습니다.

보세요
얼마나 답답하고 억울하면 가족들이 나서기 시작 했습니다.
얼마나 억울하고 분하면....


노동자라면 누구나 공감할 것 같습니다.

정충환 2020-07-02 17:44:43
기업은 신뢰가 기본이라 생각 합니다.
사측은 성실한 자세와 신뢰있는 모습을
보여 주시기 바랍니다.

Lu 2020-07-02 14:37:01
포스코는 약속을 이행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