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호 구매하기
보르도 언덕, 이름 없는 무덤들
보르도 언덕, 이름 없는 무덤들
  • 필리프 레스피나스·스테판 페리
  • 승인 2011.11.1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국주의 영웅담에 원치 않게 희생당한 이들의 이름이 기념비에 새겨져 있다.하지만 침묵 속에 외면당한 희생자들의 자리도 크다.프랑스 지롱드의 모래언덕 밑에 묻힌 아프리카 식민군 936명은 그렇게 이름 없이 묻혀버렸다.

아르카숑 근처 라테스트에서 필라 모래언덕으로 가는 숲 속의 작은 도로 왼쪽을 보면 바다소나무와 고사리풀로 덮인 모래언덕이 궁금증을 자아낸다.기억 속에 잊혀진 이 봉분을 두고 일부 주민들은 ‘흑인들의 묘지’라 부른다.그 밑에는 1천여 구의 주검이 묻혀 있고, 그 주인은 대부분 아프리카 식민군이다.

1차 대전 참전, 폐병으로 집단사

기념관 입구 간판에는 쿠르노의 겨울 부대 주둔지에 대한 역사가 간략히 언급돼 있다.기념관에서 1km 떨어진 곳에 1916년 세워진 겨울 주둔지의 흔적은 지금은 사라졌다.단지 묘비 2개만이 그곳에서 수백 명씩 죽어간 비운의 희생자들을 되새기고 있다.거대한 석판 묘비에는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