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녹색에너지를 둘러싼 헛소문
녹색에너지를 둘러싼 헛소문
  • 필립 보베
  • 승인 2014.01.09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경제학자 알버트 허쉬만은 자신의 책 <반동의 수사학>에서 그 동안 세계인권선언, 아동노동 금지, 하루 8시간 근로, 사회보장제도와 같은 진보정책에 대한 논쟁이 있을 때마다 보수 세력은 세 가지의 논리를 들어 반대했다고 적고 있다.세 가지 논리는 다음과 같다.

쓸데없다.(새 정책을 쓴다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위험하다.(기존 시스템의 혜택을 더 이상 누리지 못하게 될 것이다), 부작용을 낳는다.(‘새로운 정책은 끔직한 재앙을 초래할 것이며’(1) 기대와 반대되는 결과가 나타날 것이다) 특히 세 번째 논리인 부작용은 진보를 오히려 후퇴로 인식시키는 파괴적인 것으로 사람들에게 긁어 부스럼을 만들 것이면 손대지 않는 것이 좋다는 패배주의를 심어준다.그런데 부작용의 논리가 예상치 못한 에너지 절감과 재생에너지와 관련해서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대강 이렇다.태양광 패널은 제조에 소비되는 에너지만...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필립 보베
필립 보베 info@ilemonde.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