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이젠 순응주의에 ‘NO’라고 말할 때
이젠 순응주의에 ‘NO’라고 말할 때
  • 공은비
  • 승인 2014.01.1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 대학 게시판에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대자보가 붙더니 전국의 각 대학게시판과 SNS상에서 같은 성격의 글들이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사회가 어지럽고, 대학이 위태로운 탓일까? 대학 밖의 세상이 어지럽다.국정원과 사이버사령부의 불법적인 대선 개입에 대한 규탄의 목소리가 높고, 철도 민영화에 반대하는 노조원과 시민들이 촛불 시위에 나서고 있다.세상이 이렇듯 ‘안녕’하지 못한데도 대다수 대학생들은 학점 관리와 취업 준비라는 현실에 압도되어 무관심 속에 살아가고 있다.우리의 청춘들이 앞다퉈 서로에게 ‘안녕’하지 못한 안부를 묻는 것은 ‘나와 우리’를 아무 것도 아닌 것으로 만들려는 자본과 권력의 탐욕, 그리고 이들의 ‘마름’ 역(役)으로 전락한 대학의 무능에 대한 저항과 분노의 몸짓이다.철도 민영화를 막아내고 군대와 정보기관의 불법적 대선개입이 시정된다고 ...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