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포퓰리즘적 우파로 돌연변이한 전통 극우파들
포퓰리즘적 우파로 돌연변이한 전통 극우파들
  • 장 이브 카뮈
  • 승인 2014.03.04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여 년 전부터 유럽 전역에서 극우정당의 선전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일부 정당은 ‘네오나치즘(신나치주의)’이라고 비난을 받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국민의 지지를 모색하며 점차 사회로 진출해가고 있다.우파세력은 현대 사회의 이슬람화에 맞서는 마지막 성벽의 역할을 하고 있는 한편, 그 내부에서는 구조의 재개편이 이뤄지고 있다.

유럽에 극우 포퓰리즘이 처음 출현한 것은 1980년대의 일이다.그로부터 지금까지 30여 년, 그동안 SF소설은 넘치도록 쏟아졌지만 극우파에 대한 정확하고 실질적인 정의는 명확하게 나온 것이 하나도 없다.일반적으로 ‘극우파’, ‘포퓰리즘’ 등의 이름으로 묶여있는 뒤죽박죽 엉킨 카테고리를 이제는 보다 명확하게 구분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1)

1945년 이래 유럽에서는 제노포비아(이민족 혐오)식 포퓰리즘, 반체제주의, 민족주의 포퓰리즘, 종교 근본주의 등 다양한 현...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