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호 구매하기
고뇌에 빠진 러시아 경제
고뇌에 빠진 러시아 경제
  • 줄리앙 베르퀴이
  • 승인 2015.02.01 0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절마다 위기는 계속된다.크림반도 병합 후, 러시아 경제는 서방의 제재 확산, 갑작스러운 유가 폭락, 지난 11월 이후 루블화 가치 하락까지 겪으며 위기를 맞고 있다.1990년대의 상처를 다시 드러낸 이번 외환위기는 많은 흔적을 남길 것이다.그동안 정부에 의해 오랜 기간 과소평가되었던 러시아 경제의 구조적 취약성이 여실히 드러났기 때문이다.



줄리앙 베르퀴이 | 프랑스 국립 동양어대(Inalco) 경제학 조교수



크림반도 합병이 크렘린궁에는 군사적·정치적 성공이었겠지만, 서방국가의 대(對)러시아 제재조치 채택으로 점철된 2014년 러시아의 경제성적표는 매우 부정적이다.달러 대비 루블화 가치 폭락(2014년 1월 1일~2015년 1월 1일 동안 -42%)으로 2009년부터 경제대국으로서 누려왔던 성과들이 사라졌고, 환율 변동에 따른 국내총생산(GDP) 순위가 세계 10위에서 16위로 하락했다.러시아 당국은 인플레이션을 5%까...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줄리앙 베르퀴이
줄리앙 베르퀴이 프랑스 국립 동양어대 교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in1066 2015-02-15 23:08:20
이제 통화당국은 루블화를 외부의 투기세력으로부터 보호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갖고 있지만, 이 조치가 자칫 통화정책의 자율성을 훼손하고 L’option reste neanmoins sur la table, avec ses avantages — mettre le rouble a l’abri de la speculation et redonner de l’autonomie a la politique monetaire 자율성을 훼손? , '투기세력으로 부터 보호 그리고 자율성을 다시 주는 좋은 점이 있다'가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