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호 구매하기
무능한 국가에 반기든 우크라이나 노동자들
무능한 국가에 반기든 우크라이나 노동자들
  • 마틸드 고아네크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특파원
  • 승인 2009.06.03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포]경제위기로 신음하는 노동 현장을 가다- 우크라이나

산업도시 헤르손의 항의시위 빠르게 확산
금융자본에 넘어간 기업, 일자리 못 만들어



신자유주의가 낳은 경제적 위기가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아메리카 등 지구촌 곳곳에 고통을 안겨주고 있다.국가별 개방 수준, 규제 및 사회보장제도 수준에 따라, 국민이 느끼는 경제위기의 체감도는 달라지기 마련이다.<르몽드 디플로마티크>는 각 지역의 도시에 순회 특파원들을 긴급 파견해 산업과 관광, 교육의 실태는 물론, 주민의 삶의 실상을 생생하게 전한다.편집자


드네프르강이 흑해와 합류하기 전, 지류의 마지막에 자리잡고 있는 도시 헤르손. 가벼운 옷차림으로 봄이 왔음을 알리며 길을 오가는 행인들이 더러 있긴 하지만, 헤르손은 휴양도시와는 거리가 멀다.공산정권 아래서 우크라이나의 각 도시는 경제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도시별 전담 기능이 정해져 있었다.헤르손에는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