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6 수 18:04
 
 
 
> 뉴스 > 기획/특집 | 한국인의 증상 읽기
     
직업은 세상의 빛을 고루 나누고 있을까?
한국사회의 증상 읽기 8회 : 직업
[80호] 2015년 04월 30일 (목) 17:14:59 이성민 철학자 info@ilemonde.com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관련기사
· 우리는 왜 “충분히 좋은 국가” 혹은 “사회적 국가”를 필요로 하는가· 우리는 수평적인 사회적 관계를 (얼마나) 원할까?
· 왜 우리는 그렇게 돈에 집착할까?· 라캉과 바디우, “참아야 하는 정체성의 가벼움”
· 반사회적 폭력범죄, 어떻게 볼 것인가?· 왜 우리는 사랑하기가 점점 더 힘들까?
· 외모 욕망, 어떻게 볼 것인가?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http://www.ilemond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2)  
닉네임 비밀번호 이메일
제   목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주드로
(119.XXX.XXX.91)
2016-11-30 00:45:20
'직업'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 해 볼 수 있는 기사.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저 또한 생계 유지와 부의 축적, 명성 등의 이유로 '제 3직업군'을 목표로 달려가고 있습니다.
제가 진정 원하는 직업군은 '제 1직업군'인데도 말이죠..
향단
(61.XXX.XXX.81)
2016-10-06 13:04:28
잘 읽었습니다.
인문, 자연으로부터 시작되는 분류 작업이 조금은 도식적이라는 생각은 들었지만, 논의의 확장이 굉장히 인상깊었습니다.
전체기사의견(2)
8월호 배송일은 8월 4일입니다.
매체소개구독신청이용문의기사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르몽드코리아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평대로18길 5 위너스빌 3층 (반포동 107-9) | 사업자번호 : 104-86-16545 | 대표자명 : 성일권
구독신청·기사문의 : 02-777-2003 | Fax : 02-333-676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성일권
Copyright 2008 르몽드코리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fo@ilemond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