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호 구매하기
“‘MB 자전거’는 이미 균형 잃고 넘어졌다”
“‘MB 자전거’는 이미 균형 잃고 넘어졌다”
  • 한광덕 국내편집장
  • 승인 2009.08.06 17:05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VIKI 2010-07-29 11:25:15
밑도 끝도없이 주장이나 결론만 내리지 말고 근거 좀 쓰십시오! 현대인이라면 적어도 '근거와 주장'의 원칙정도는 지켜야 하지 않습니까? 그리고 욕설처럼 내뱉는 빨갱이란 단어 이제 그만합시다. 좌파를 편들어서가 아니라 웬만한 비속어 못지않은 표현이라서 그렇습니다.

Kines 2009-09-04 03:28:41
나이가 젊은 분들이 꽉 막힌 사고를 벌써부터 갖고들 계셔서 정말 안타깝습니다. 맞는 말을 해도 감정적으로 그저 민족주의에 기대 속사포로 욕지거리나 올리고 말이죠.

띨빵 2009-08-28 18:26:38
이기 졸게 뭐있니 순종 갖다가 잡종 다 만들어놓게? 씨불 얼룩덜룩 얼룩소 만들면 퍽이나 좋겠다 본시 같은 종자끼리 살아야 되는것이여 잡종을 싫어 이런 개잡종이 그렇게 좋니 그래?

하이랜더 2009-08-26 18:49:07
얼치기같은 네글을 읽을때마다 역겨움을 느낀다.

뭘 안다고 설치냐?

이런 얼빠진 놈들이 한국을 분석하고 제멋대로 평가한다.

박노자 한30년 생각하고 글을 써라...

puhihikikiki 2009-08-22 07:59:02
앞뒤가 막힌 민족주의자들이 변화를 두려워하지만 왜 변화가 오는지 이유를 파악하지 못하면서 남긴 댓글이 참으로 안타깝고도 한심하다. 민족주의의 이기심은 국가의 경계선으로 나누어진 현 인간 사회를 지구촌으로서 화합하는 것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인 것을 아직도 깨우치지 못하였는가. 다민족 사회로서 나아가는 길에 나오는 소소한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다민족 사회 그 자체를 부정하는건 참으로 어이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