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말리, 분열의 위험
말리, 분열의 위험
  • 다니엘 베르트랑
  • 승인 2015.07.0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군이 개입한 지 2년이 지난 지금, 말리는 여전히 평화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희망적인 소식은, 2015년 3월 1일 알제 협약을 통해 분열된 공동체들 사이에 대화의 물꼬가 트였다는 점이다.그러나 각종 밀매 행위와 자원 품귀 현상으로 대립과 충돌이 최고조에 이른 현재의 상황에서, 협상에 대한 의지가 얼마나 힘을 발휘할지는 의문이다.



8개월 간 5차까지 이어진 협상 끝에 2015년 3월 1일 말리 평화 협정이 체결되었지만 현실은 불안정하기만 하다.알제리의 주도 하에 국제 평화 중재자들은 국제연합(UN), 유럽연합(EU), 아프리카연합(AU),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CEDEAO), 이슬람회의기구(ICO), 부르키나파소, 모리타니, 니제르, 차드를 설득하였다.그러나 말리 정부와 정부의 입장에 찬성하는 여러 단체들이 결성한 말리 북부거점운동 측만이 서명에 참여하였다.(1) 아자와드의 독립을 주장하는 반군 세력을 대화에 동참시키는 데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