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6월호 구매하기
바닷길 패권노리는 중국의 ‘해상 실크로드’
바닷길 패권노리는 중국의 ‘해상 실크로드’
  • 피에르 랭베르
  • 승인 2015.08.3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의 지정학적 변동
▲ 중국은 공정 경쟁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유럽 3대 선사(船社, 해운업을 하는 회사-역주)들의 연합 결성을 무산시켰다.국가 무역의 80% 이상이 바닷길을 통해 이루어지는 중국은 해운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안전한 해로를 확보하고자 한다.

1974년 중국 인민대표회의 때 동면에 들었다가 40년이 지난 이후 깨어난 사람이라면, 2014년 6월 17일에 전 세계 컨테이너 해상운송업계를 지배하는 3대 선사가 결성한 동맹에 승인을 거부하는 것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을 것이다.덴마크의 AP 몰러-머스크사(社), 스위스-이탈리아의 MSC사, 프랑스의 CMA-CGM사는 해운동맹인 ‘P3 네트워크’를 출범할 예정이었다.이 동맹이 성립되면 이들은 아시아와 유럽의 전략적인 해로를 비롯한 전 세계의 주요 해로를 독점하게 된다.중국이 이 연합의 승인을 거부하면서 내놓은 이유는 마치 신고전경제학 수업의 강의 내용을 떠올리게 한다.중국 상무부장관은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