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아베 "경제 위해 GDP 600조엔으로 늘리겠다"
아베 "경제 위해 GDP 600조엔으로 늘리겠다"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24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 회생을 위해 국내총생산(GDP)을 600조엔(약 5953조5000억원)으로 늘리는 계획을 밝힌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과 NHK 등 일본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회견에서 안전 관련법 통과로 향후 3년 총재 임기 중에는 경기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는 뜻을 나타낸다. 이를 위해 요양원 확충 등 '개호(노약자나 환자를 돌보는 일) 이직 제로(0)' 실현 등 경제 대책도 내놓는다. 

아베 총리는 이날 자민당 양원 의원 총회에서 당 총재 선거에서 재선을 정식으로 결정한 뒤 이 같은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GDP 목표는 비현실적이라는 비판을 받을 수 있다. 

목표가 실현되려면 지난 20여년 동안 실현되지 않았던 성장률을 달성해야 하기 때문이다. UBS 증권의 이코노미스트 아오키 다이주는 "보다 과감한 개혁이 나온다고 해도, 이 목표치는 비현실적이다. 연간 3% 성장을 한다고 해도, 목표 달성에는 7년이 걸린다"고 말했다. 

2014회계연도에 일본의 명목 GDP는 491조엔이었다. 600조엔을 달성하려면 22% 증가해야 한다. 관련 자료 이용이 가능한 1994회계연도 이후, 일본의 명목 GDP는 실제로는 1% 감소했다. 

아베 총리가 2012년 말에 취임한 이후로, 명목 GDP는 5.8% 증가했다. 일본은행(BOJ)이 공격적인 양적완화(QE)를 추진했고, 증시가 활황세를 보이면서 소비 및 지출을 늘인 개인들이 늘어난 것이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시간이 점차 흐르면서 아베 총리의 구조적 경제 개혁 규모에 실망감을 표하는 투자자들이 늘어났다. 이로 아베 총리의 경제 정책 아베노믹스에 대한 기대가 많이 꺾였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온라인뉴스팀
온라인뉴스팀 lemonde100@naver.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