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현대·기아차, 지난달 미국 판매량 17.8% 증가 
현대·기아차, 지난달 미국 판매량 17.8% 증가 
  • 선초롱 기자
  • 승인 2015.10.0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의 미국 판매량이 크게 늘어나, 전년 대비 17.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투싼, 세도나(국내명 카니발), 쏘렌토 등 레저용차량(RV)의 판매 증가가 두드러졌다.

2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현대차 미국 법인은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14.3% 증가한 6만4015대, 기아차는 22.6% 증가한 4만9820대를 각각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기아차의 지난달 전체 판매량은 11만3835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17.8% 오른 수치다.

특히 RV 차량의 인기가 많았다. 가장 많은 성장세를 보인 차량은 신형 '투싼'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0.8% 증가한 7925대가 판매됐다.

기아차 미니밴인 '세도나' 또한 지난달 전년 동월 대비 395.8% 증가한 3039대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세도나는 특히 올해 미국 JD파워가 발표한 '2015 상품성 만족도 조사' 미니밴 부문에서 1위에 오른 바 있다.

이밖에도 싼타페는 전년 동월 대비 20.2% 증가한 1만752대, 쏘렌토는 42% 증가한 9380대 등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달 미국에서의 자동차 판매량이 늘어난 것은 노동절을 맞아 자동차 업체들이 일제히 할인행사에 나선 것과 휘발유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