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세계은행, 동아태 성장률 전망 6.5%로 하향
세계은행, 동아태 성장률 전망 6.5%로 하향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0.05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은행(WB)이 동아시아 신흥국 및 중국의 올해·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중국 경기둔화와 미 금리인상 가능성에서 비롯되는 리스크를  반영한 조치다. 

5일 세계은행은 중국을 포함한 동아시아태평양(EAP) 신흥국가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6.7%보다 낮은 6.5%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성장률 6.8%를 밑도는 수준이다. 내년도는 6.4%로 0.3%포인트 낮췄다. 

세계은행은 EAP 지역 성장 시나리오가 이례적 불확실성에 직면해 있다며 특히 중국 경제 재균형 및 미 금리정상화 가능성에서 비롯되는 리스크를 경고했다.   

세계은행은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7.1%보다 낮은 6.9%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성장률 7.3%를 밑도는 수준이다. 내년도는 6.7%로 0.3%포인트 낮췄다. 

세계은행은 또 글로벌 원자재시장 침체로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가계수입·기업이익 전망이 어둡다며 통화 약세로 수출기업 채산성이 떨어진 것이 원인이라고 진단했다. 

세계은행은 중국을 제외한 EAP 신흥국들의 성장률은 올해 4.6%, 내년에는 4.9% 증가할 것으로 봤다. 종전 전망치는 올해가 5.1%, 내년이 5.4%였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