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中, 태풍 '차이훙' 사상자 190명 육박
中, 태풍 '차이훙' 사상자 190명 육박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0.0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호 태풍인 '차이훙(彩虹·무지개)'이 중국 남부 지역에 상륙하면서 1명이 사망하고 16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토네이도까지 발생하며 190명이 넘는 사상자가 나왔다고 현지 언론인 신쾌보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오후 2시께 광둥성 잔장에 상륙한 무지개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0m(15급)에 달했고 중심 최저기압은 940헥토파스칼(hPa)로 집계됐다. 

이번 태풍으로 광둥성 서부지역 및 주장삼각지 남부 지역에 폭우가 내렸다. 

광둥성 기상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성 내 58개 기상관측소에 100~250mm의 강우량이 관측됐고 351개 관측소에서는 50~100mm의 강우량을 보였다. 

이번 태풍은 1949년 이래 광둥성에 상륙한 10월 태풍 중 가장 강한 것이라고 현지언론은 전했다. 

폭우를 동반한 태풍으로 인해 광둥성 잔장를 중심으로 피해가 집중됐다. 

잔장 거리에는 파손된 차량이 눈에 띄거나 나무가 쓰러지고 상점 유리가 파손되는 등의 피해가 보고됐다. 

또 전날 잔장 해역에 선박이 좌초되는 등의 피해 상황은 총 35건이 보고됐고 이로 인해 134명이 피해를 입었다. 

이 가운데 117명은 구조됐으나 16명이 실종되고 1명이 사망했다고 당국은 밝혔다. 

잔장해사국은 "잔장 구조센터, 잔장항 등은 실종된 어민 수색작업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잔장 대부분 지역에서 정전, 단수 및 통신 두절 등의 피해가 속출했다. 

태풍으로 인해 국경절 황금연휴를 맞이해 관광지를 찾았던 여행객들의 발이 묶이기도 했다. 

광둥성 마오밍시 지다오(鷄島) 여유풍경구를 오가는 모든 여객선 운항이 중단됐다. 

이로 인해 지다오에서만 약 500명의 여행객의 발이 묶였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마오밍시 당국자는 "전날 밤 10시게부터 잔장, 마오밍 등을 잇는 고속도로 운행 통제가 풀리면서 운항이 재개됐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태풍으로 인해 광둥성 일부 지역에 토네이도가 발생하면서 170여명의 사상자도 발생했다. 

기상 전문가는 현지언론에 광둥성 푸산, 순더, 판위 등 지역에 토네이도가 형성되면서 5명이 사망하고 168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