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日, 유네스코 분담금 중단·삭감 검토
日, 유네스코 분담금 중단·삭감 검토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0.1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정부가 신청한 난징대학살 기록이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 운영을 위해 출연하던 분납금을 중단 및 줄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2일 BS후지방송에 출연해 유네스코의 난징대학살 등재를 언급하며 "일본 정부는 유네스코에 출연하는 분담금을 중단 및 감축하는 것등을 포함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유네스코의 결정이 "밀실에서 행해져 법률에 의한 것도 아니다"면서 "투명성과 공정성이 더해져야 할 것이다"며 유네스코에 제도 개선을 요구하겠다는 생각을 나타냈다.

그는 난징대학살에 대해서는 "난징에서 비전투원 살해나 약탈 행위가 있었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지만 (피해자) 인원 수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논의가 있다"고 말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유네스코 예산에서 일본의 분담률은 미국의 22%에 이어 10.83%로 금액은 약 37억1800만엔이다. 미국이 지불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최대 출연국이다. 또 분담금 이외에 다양한 사업에 자금을 대고 있어 지난해 유네스코에 제공한 자금은 총 54억3270만엔이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