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러, 전폭기 격추한 터키에 경제·국방 제재
러, 전폭기 격추한 터키에 경제·국방 제재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1.27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가 터키의 자국 전폭기 격추 사건에 대한 보복 조치로 광범위한 경제·국방 제재에 나섰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26일(현지시간) 각료 회의를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보복 방침을 하달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이 자리에서 "전폭기 격추는 러시아에 대한 침략 행위로 이에 상응하는 조치가 계속해서 이뤄질 것"이라며 각료들에게 터키와의 공동 투자 계획 동결, 식료품 수입 제한 등을 포함한 포괄적인 제재 조치를 이틀 안에 마련해 달라고 지시했다.

우선 경제적으로는 그간 터키와 함께 진행해 온 사업의 중지와 각종 교류의 중단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알렉세이 울류카예프 러시아 경제장관은 러시아와 터키를 오가는 민항기 운항 제한, 공동 자유무역지역 설치 작업 중단, 가스관 '터키스트림' 건설 사업의 중단, 러시아가 터키에 건설 중인 200억 달러(약 23조원) 규모의 원자력 발전소 건설의 중단 등의 조치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메드베데프 총리가 언급한 식료품 수입 제한도 수일 내로 이뤄질 전망이며 이에 대한 선결 조치로 터키산 식료품에 대한 검열이 이미 강화됐다.

터키를 찾는 러시아 관광객들의 발걸음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러시아의 국영 관광기관인 로스투어리즘은 터키와의 협력이 명백하게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여기에 러시아의 대형 여행사 2곳도 정부 관계자가 전달한 방침에 따라 이미 터키 여행 패키지 상품 판매를 중단한 상태라고 말했다.

터키는 러시아인이 독일에 이어 2번째로 많이 찾는 나라로 연간 40억 달러(약 4조6000억원)의 수익을 터키에 안겨주고 있다. 때문에 관광과 항공기 운항 중단은 터키 경제에 적지 않은 타격을 입힐 것으로 보인다.

군사적으로는 양국이 함께 해오던 군사훈련이나 정보 공유 제한 등의 조치가 이뤄질 전망이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미 터키 정부군과의 모든 협력을 중단했으며 시리아 내 공습과 관련한 정보를 주고받던 핫라인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직접적인 군사 보복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무력 충돌 가능성은 배제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