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삶과 죽음 경계에 선 최후의 검투사들
삶과 죽음 경계에 선 최후의 검투사들
  • 마르텐 반 보텐뷔르흐·요한 헤이브론|스포츠사회학자
  • 승인 2009.11.05 22:4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칙도 심판도 없는 금지된 폭력에 관객들 열광
군소 방송 상업적 성공에 거대 미디어들도 가세
오래전 한때, 로마에서 군중의 기쁨을 위해서 검투사들이 죽을 때까지 싸웠던 시절이 있었다.이 전통은 사라졌지만 권투에서 무술에 이르기까지 더 정형적이며 규칙화한 전투는 이어져왔다.1990년대 초 미디어 기업들이 새로운 시장을 찾던 중 서커스 경기를 다시 찾아냈다.이렇게 ‘최후의 전투’가 생겨났다.


‘상대방을 죽일 수도, 혹은 내가 죽을 수도 있지만, 가진 것이라곤 몸 하나뿐인 스포츠맨들에게 이 이상 매력적인 것은 없다.‘

1993년 11월 12일 킥복서이자 ‘풀 콘택트’(룰에 의해 제한되는 특정 부위를 제외한 몸 대부분의 직접 타격이 가능함) 가라테 선수인 네덜란드인 제랄드 고르듀가 콜로라도 덴버시의 맥니콜라스 스포츠 아레나에 설치된 ‘최후의 전투’를 하러 철장 우리 안으로 입장한다.상대는 하와이 스모 선수인 텔리아 툴리다.격돌이 시작되자마자, 고르듀보다 80kg나 더 무거운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껄껄 2009-11-24 20:08:54
종합격투기를 무슨 로마시대 검투사와 비교를 하다니.... 이건 그냥 무식한 프랑스 애들의 문화적 편견에 불과하다. 지금까지 권투 경기에서는 사망자가 나왔지만 종합격투기에서는 사망자가 나오지 않았다. 단체마다 조금씩 규정의 차이가 있지만 선수보호를 위한 규칙도 있고 심판의 재량권도 크다. 종합격투기에 대해 뭣도 모르니까 이런 무식한 소리를 하는거다.

메모리즈 2009-11-24 09:42:12
종합격투기를 무규칙의 경기라고 하다니.
언제적 이야길 하는 건지 모르겠네요.
편집진의 능력이 심각히 우려 스렵군요.

ken 2009-11-24 09:26:19
어차피 격투기가 이 글 쓴 양반들이 추구하는 지적인 놀이가 아니죠. 격투기란 자체가 강함에 대한 원초적인 욕망을 일정 규칙안에서 해소하는 거죠. 그것이 자신들의 지향점이랑 다르다고 자꾸 편협한 관점에서 비인간적이고 어쩌고 까는 것도 몰상식해 보이네요. 좀 더 이종격투기의 발전이나 성장세, 그 안의 변화를 좀 더 관심 있게 지켜봤다면 이런 '고급'스런 언어 유희만 있는 무지함을 드러내는 글을 쓰진 않았을텐데요.

오크고양이 2009-11-24 00:29:07
도대체가 언제적 얘기를 기사화 하는건지 모르겠네요. 10년도 더 된 옛날 얘기 하시나요?
종합 격투기도 더이상 무규칙이 아닙니다. 더구나 수입이 작은 스포츠에 종사하던 선수들이 나이 먹고 막장 가듯 드나드는 곳도 아니고요. 이 기사 올리신 분은 10년쯤 무인도 살다 오셨거나, 아니면 한번도 종합 격투기를 본 적도 없는 분이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