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신자유주의 국가는 밥 굶기는 가부장
신자유주의 국가는 밥 굶기는 가부장
  • 편집자
  • 승인 2009.12.03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 디플로’ 12월호를 소개합니다

신자유주의에 대한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비판은 그동안 국가의 ‘공적 책임 방기’로 모아져왔습니다. 공화주의적 근대국가는 위임 권력입니다. 국민으로부터 그 힘이 나오기에 국가의 권력 행위 또한 국민의 기본권을 보호하고 강화하는 것이어야 합니다. 물론 이런 당위론은 신자유주의가 휩쓰는 지금, 철 지난 유행가 정도로 치부되고 있는 현실입니다. 국가는 팔짱만 끼고 있는 존재라는 것이 잠정적 결론이었습니다.

그러나 <르 디플로> 12월호는 새로운 각도에서 문제를 제기합니다. 국가는 과연 깨끗이 손 털고 뒷방 노인으로 물러앉았는가? <르 디플로>가 통찰한 오늘날의 국가는 전혀 다릅니다. 밖에서 뺨 맞고 집안에서 소리 지르는 ‘무능한 가부장’과 닮아 있습니다. 이 가부장은 가족 구성원의 연대와 부조를 앞장서 깨뜨리며, 각자 제 살길을 찾아가라고 을러댑니다. 집요한 감시와 통제가 뒤따릅니다. ‘방임주의’를 부르짖는 ‘병영국가’. 이 형용모순의 실체를 해부했습니다.

‘방임주의 병영국가’가 국가주의의 변이(變移)라면, 그런 국가가 부르짖는 ‘다문화주의’는 무엇일까? <르 디플로> 한국판은 이 물음의 탄착점을 들여다봤습니다. 다문화 사회 정부 광고와 ‘미누’에 대한 폭력적 추방이 공존하는 나라. 한국의 다문화주의는 ‘포섭’과 ‘배제’의 모순을 되풀이하는 국가 동원 체제의 프로파간다, 새마을운동의 21세기 버전이라는 통찰을 던집니다. 그럼에도 이주자의 주체화와 차이의 공존을 향한 희망을 꿈꿉니다.

프랑스에서는 ‘문화 다양성’ 마케팅으로 독보적 아성을 구축해온 대형서점 ‘프낙’이 경영 위기에 빠졌다고 합니다. <르 디플로>는 프낙의 ‘문화 다양성’이 정작 ‘무늬만 다양성’이었고, 그것이 바로 경영 위기의 뿌리라고 꼬집습니다. 그렇다면 ‘세계의 창(窓)’을 자부하는 <르 디플로>는 어떨까요? 상징에 스스로 취하거나 그 상징으로 독자를 현혹하지 않겠습니다. 긴장의 끈을 더욱 바짝 조이겠습니다.

독자들의 자생적인 읽기 모임이 몇 달 새 넓게 퍼지고, 깊게 뿌리내리고 있습니다. 지난호에 이어 두 번째 ‘독자 에세이’도 지면에 실을 수 있었습니다. 독자의 활발한 토론과 피드백은 <르 디플로>에 앞길을 지시하는 나침반과 같습니다.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겠습니다. 저희의 영원한 길잡이가 되어주십시오.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12월호 1면

 

<12월호 목차>

Dossier | 이상기후에 질식할 지구의 운명
- 코펜하겐 기후회의, 흐릿한 전망
- 화장품이 지우는 인도네시아 열대림
- 깨지기 쉬운’ 얼음대륙 남극

Spécial 1 | 방임주의 ‘병영국가’로의 변이
- 민영화를 위한 군국주의 방식의 역설
- 베를린 급행열차 탈선, 시민은 울고 기업은 웃다
- 영국 ‘신공공관리론’의 함정

Spécial 2 | 글로벌 신자유주의가 할퀸 상처의 후유증
- 모스크바의 APEC 올인, 블라디보스토크의 깊은 시름
- 학교까지 문 닫는 라트비아, 급증하는 유민들
- 멕시코 국경지대 해고대란, 미국 하청기지의 나락

한국판 특집 | 다문화주의를 바라보는 세 시선
- 그녀들을 위한, 그녀들을 위한, 그녀들의 한국
- 한국적 다문화주의, 또 하나의 새마을운동
- 미수다의 베라 “누구나 각자의 길로 천국에 가야”

[Horizon] 미국의 저승사자, 무인항공기

[프랑스판 발행인 칼럼] 빚만이 곧 살길이다?

[프랑스/정치·사회] 광기를 범죄시하는 권력의 새로운 광기

[프랑스/사회] 세계 1위 향한 드골 공항의 무모한 꿈

[프랑스/문화] 오락물 마트로 전락한 대형서점 프낙의 몰락

[프랑스/사회] 의사들의 탈선, 히포크라테스 선서의 종언

[프랑스/문화] 푸코의 ‘신철학’ 지지, 스타덤 향한 욕망

[프랑스/문화] 에르네스트 르낭의 오만한 꿈, ‘단일인종’

[중동] 이스라엘 가자 학살, 제3국에서 재판?

[아시아] 아프간에서의 승자는 중국의 실용노선

[아시아] 버마 군부의 교묘한 영구 지배 전략

[학술] 유로 도입 10년, 그 결과는?

[서평] 아물지 않는 칠레의 상처

[서평] 인권이 빈곤을 이긴다 - <들리지 않는 진실 : 빈곤과 인권>

[공연] 2009 뮤지컬,‘무비컬’에 이어 ‘노블컬’ 열풍

[독자 에세이] ‘아프간의 베트남 망령’을 읽고 1, 2

  •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