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우버, 정부의 무능력을 비추는 거울
우버, 정부의 무능력을 비추는 거울
  • 예브게니 모로조프
  • 승인 2016.03.3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에게는 왜, 미국 IT공룡기업의 과도한 독점에 대항할 대안이 이토록 없는 것일까? 그 이유가 궁금하다면 최근 기업가치 625억 달러로 추산된 ‘우버(Uber)’와 작년 말 파산한 핀란드의 혁신기업 ‘쿳수플루스(Kutsuplus)’의 운명을 비교해보는 것도 나름 의미가 있을 것이다.쿳수플루스는 ‘공공교통시장의 우버’가 되려는 야심을 품었었다.스마트폰과 복잡한 알고리즘, 클라우드로 승객을 원하는 곳에 태우거나 내려줄 미니버스망을 운영해, 교통비를 최소화하고 혁신적이면서도 효율적인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려 했다.그러나 대형 투자자의 지원 없이, 넉넉한 예산운용이 어려운 지역대학과 제휴했던 쿳수플루스는 결국 성공의 문턱 앞에서 무너져 내렸다.이 사업이 연간 60%의 성장이 전망됨에도, 핀란드의 교통공사는 “너무 비싸다”고 평가했다.너무 비싸다.우버에 대해서는 하기 어려운 비판이다.우...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