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콜롬비아 정부, 강제 성매매 여성 200명 구출
콜롬비아 정부, 강제 성매매 여성 200명 구출
  • 조도훈 기자
  • 승인 2016.05.3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롬비아 당국이 성매매에 강제로 동원된 200명의 젊은 여성과 소녀를 구출했다고 AF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엔리케 페나로사 보고타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군대의 지원을 받은 경찰이 습격 작전을 실시했다"밝혔다.

페나로사 시장은 이들이 붙잡혀 있던 곳이 정부 청사에서 불과 6블럭 밖에 떨어져있지 않은 곳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보고타 내 어느 지역에서도 어린이들에 대한 착취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당국은 보고타에서 '브롱크스'로 알려진 매춘, 마약 밀매 등 범죄조직 밀집 지역에서 소탕 작업에 나섰다.
 
특히 이날 구출된 피해자 가운데는 손과 발이 수갑으로 묵인 채 벽 뒤에 숨겨져 있었다고 밝혔다.
 
또 가장 나이가 어린 피해자는 현재 아동 복지 당국의 보호 아래 있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용의자 다수가 범죄조직 소속 조직원이라며 이들을 구금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