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구매하기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더러운 전쟁’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더러운 전쟁’
  • 로라-마이 가베리오
  • 승인 2016.07.0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르디스탄노동당(PKK) 민병대와 전투를 벌여온 터키군이 2015년 가을부터 전개한 보복조치로 터키 남동부 지역이 폐허로 변하고 있다.수많은 마을이 파괴됐으며, 현지인들의 증언에 의하면 주민들 상대로 끔찍한 만행들이 발생했다.


터키 남동부에 위치한 도시 실로피의 대광장에 햇살이 쏟아지고 있다.인구 8만 명의 이 도시는 이라크 및 시리아 국경으로부터 15km도 채 떨어져있지 않다.2015년 12월부터 2016년 1월까지 터키 치안병력이 이 지역 주민들과 쿠르디스탄노동당(PKK) 투쟁가들을 상대로 공세를 퍼부었다.PKK는 민주적 연합주의를 표방하는 조직으로, 쿠르드족이 중심을 이루는 지역들의 독립을 주장해왔다.전투는 외부와 단절된 가운데 벌어졌다.다른 여러 도시들과 마찬가지로, 실로피에도 수차례 통행금지 조치가 내려졌고 총 37일 동안 지역이 고립됐다.이스탄불과 앙카라를 비롯한 터키 전역에서 군경을 겨냥한 테러가 수시로 발생하고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