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게토 음악이 시카고를 빛낼 때
게토 음악이 시카고를 빛낼 때
  • 알렉상드르 피에르퐁|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특파원
  • 승인 2010.01.06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일하고 거주했던 지역 근처인 시카고의 남부 빈민지역이 그가 당선된 이후 전면에 등장하고 있다.흑인이 대부분인 이 지역 주민들은 빈곤과 고립 속에 살아오면서 오랫동안 사회화 과정을 거쳐 왔다.음악이 때로는 이들을 결속하는 고리가 됐다.

정장을 한 신도 몇 명이 시카고시 사우스사이드 거리 45번지 근처 워배시가에 위치한 삼각형 외관의 성 베드로 그리스도하나님교회 앞에서 발걸음을 멈췄다.소형 아이스크림 트럭이 짤랑짤랑 방울 소리를 내자, 다람쥐들이 나뭇가지와 전깃줄을 타고 급히 땅으로 내려왔다.만약 이런 풍경이 황량하지 않다면, 시카고는 최고의 북미 도시로 손색이 없을 것이다.(1)

시카고의 다른 지역 주민들은 고속도로를 이용할 때가 아니면 사우스사이드 지역에 갈 이유가 전혀 없다.하지만 만약 이들이 모험하는 셈 치고 그곳에 가본다면, 이들은 그 빈민가가 평판만큼 형편없지 않다는 걸 깨닫...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