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아이티에선 주린 배 채우는 게 가장 중요하다
아이티에선 주린 배 채우는 게 가장 중요하다
  • 크리스토프 워르그니
  • 승인 2010.01.0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술 리뷰] <귀향의 수수께끼>, 다니 라페리에르 지음
언론인이자 에세이스트, 소설가인 저자는 30년 동안 캐나다와 아이티 공화국에서 정신없이 살다가 고향으로 돌아온 소감을 피력한다.노란색 책 표지에는 ‘소설’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정말 소설일까? 책은 이야기, 증언 혹은 인생의 한 단편처럼 전개되며 시적인 감성, 격언, 이미지, 유머가 가득한 방식으로 되어 있다.새롭게 생각해보는 느낌도 들지만 잔인하기도 하다.아이티 공화국 사람들에게 그렇다는 것이 아니라 저자 자신, 나아가 우리에게 그렇다.

“난 순식간에 채식주의자에서 게걸스러운 육식주의자가 되었네.” 저자 다니 라페리에르는 독특한 형식으로 글을 풀어나간다.작품의 문체는 마치 자유로운 운문 같은 느낌으로 가득하다.아무런 농작물도 거둘 수 없는 척박한 땅을 견디다 못해 결국 땅을 버리고 포르토프랭스의 빈민촌으로 떠난 농부는 다시 돌아오지 못한다.편도 티켓만을 갖고 가는 사람인 것이다.하지...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