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호 구매하기
대학과 기업의 부적절한 동거
중앙대 ‘구조개악’의 현장
대학과 기업의 부적절한 동거
중앙대 ‘구조개악’의 현장
  • 최철웅
  • 승인 2010.03.05 18:36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 장악, 비판 세력에 대한 사보타주, 권위주의적 리더십, 시장가치를 앞세운 민주주의의 파괴…. 현 정권의 상황을 묘사하는 것이 아니다.바로 2008년 기업 재단이 새롭게 들어온 이후 중앙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이다.
 처음 두산그룹이 새로운 재단으로 영입되었을 때만 해도 우려보다는 학교 발전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컸다.이전 재단은 사실상 대학에 대한 투자를 포기한 ‘식물재단’으로 몇 년간 재단 전입금이 법정 최소액인 1천 원인 상태였다.그동안 쌓아온 전통에 기대어 평판을 유지해나가긴 했지만 입시 결과를 비롯해 각종 대학평가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평가를 받던 ‘암흑의 시기’였다.따라서 삼성의 지원을 받아 발돋움한 성균관대처럼 이제 중앙대도 안정적인 재정 지원을 바탕으로 명문 대학으로 도약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이 높을 수밖에 없었다.
 
 교수 길들이기와 학생 홍위병들
 기업 재단...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허야디 2010-03-08 20:52:25
嗚呼痛哉

나그네 2010-03-11 12:18:04
최철웅 씨 당신은 인문학을 하셨겠지요. 그래서 이런 좌편향적인 성향을 가지게 되셨나요?
아예 선전 선동을 하시지요. 학교가 망해가고 도태되어도 대학은 민주주의를 실험하고 실천하는 곳이어야만 한다고요? 말로는 민주주의를 내세우지만 공산주의 냄새가 풀풀 납니다. 기업재단이 들어오기 전에는 민주주의가 그렇게 잘 됐었군요... 원고료 한푼이라도 더 받으려고 발버둥친다는 느낌 밖에 받을 수 없어 슬퍼집니다.

한자로 말이다 2010-03-12 14:20:03
알바새쿠들이 출몰하네?
하긴 나그네가 어디에는 못 나타나랴?
근데 너,논리의 비약이라는 말 쓸줄은 아냐?

꼬마키릴 2010-03-15 10:55:50
중앙학원으로 불러야겠군
중앙취업전문학원

updown 2010-03-15 15:43:09
XX이 ㄷ~ㅏ~ㄱ 치고..갈길만 가라..자유민주주의의 개념과 좌,우익에 대히여 공부(?)하고 다시 오시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