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호 구매하기
대학과 기업의 부적절한 동거
중앙대 ‘구조개악’의 현장
대학과 기업의 부적절한 동거
중앙대 ‘구조개악’의 현장
  • 최철웅
  • 승인 2010.03.05 18:36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새벽J 2010-04-05 03:09:02
경영학과는 이전보다 학생수를 늘리고 경영학과 건물이 세워진다고 한다. 이름난 명문대학 마저 전문학교가 되어가니 안타깝다. 이전에 대학생은 지성인이라고 불렸다. 그것은 대학생이 먹고 사는 것보다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 지를 실천했기 때문이다. 대학은 큰 학문을 추구해야한다. 살아가는 기술이 아니라 어떻게 살아야하는 지를 가르쳐 주어야 한다. 그리하여 어떻게 살아야 하는 지 알고 있는 큰 인물을 배출해야한다.

유연화 2010-03-24 09:57:38
과거와는 다른 대학의 발전을 바랬기 때문일 것입니다. 이번 중앙대의 모습은 과거 성균관대의 모습과 또다른 장사치의 모습을 반영한 것이라 봅니다. 결코 장사치들은 교수, 직원들이 원하는 학교발전의 모습으로 투자를 하지 않습니다. 올바른 대학의 모습은 손해를 볼 수 밖에 없는 구조인데 장사치들은 그 구조를 결코 환영하지 않습니다.
나그네님~ 장사치신가요? 그렇다면 할 말 없고요. 당신은 장사치니깐요~

유연화 2010-03-24 09:48:24
글을 몇개 올렸다가 싹 지우게 되네요. 아래 나그네라는 사람의 글을 내려보내기가 싫어서. 대학은 망해갈지라도 아니 설령 망하더라도 민주주의를 실험하고 실천하는 장소여야 합니다. 대학 외에 어디에서 민주주의를 실험하고 실천할 수 있는 장소가 있나요? 월급받아먹고 살아가는 직장에서 가능한가요? 아니면 대학입시에 찌들어사는 고등학교에서? 아니면 군대에서? 중앙대가 두산을 받아들인 것은 좀더 힘있는 재단 밑에서

김삿갓 2010-03-22 17:56:30
공부 좀 해. 개념도 모르는 단어를 쓰면 어떡해? 요즘에 사회과학 개념 잘 설명한 좋은 책 많이 나와 있으니까 한번 봐봐. 모르는 건 부끄러운 게 아닌데, 그걸 굳이 조선일보도 아니고 르몽드까지 와서 티를 내는 건 부끄러운 짓이야. 아, 그 전에 '반갑다 논리야'라도 좀 읽고. 초등학생 수준이니까 적당할 거야. 다 읽고 시간 남으면 '논리야 놀자', '고맙다 논리야'까지 읽어보고. 알았지?

김삿갓 2010-03-22 17:55:23
1. 인문학을 하면 좌편향적인 성향을 가지게 된다는 추측의 근거를 밝히지 않음: 무슨 공부를 하면 너 같은 성향을 가질 수 있냐? 2. 글이 좌편향적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를 밝히지 않음: 좌편향의 뜻은 아냐? 3. '학교가 망해가고 도태되'는 것이 대학에서 '민주주의를 실험하고 실천하는' 것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밝히지 않음: 민주주의가 뭔지는 아냐? 4. 공산주의 냄새가 뭔지 밝히지 않음: 엄청 궁금하다. 무슨 냄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