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들뢰즈의 눈으로 본 ‘알파고 바둑’의 미학
들뢰즈의 눈으로 본 ‘알파고 바둑’의 미학
  • 배인철  문화평론가
  • 승인 2017.06.01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당신은 날 창조했습니다.그렇다면 당신은 누가 창조했습니까?”

- 영화 ‘에이리언: 커버넌트’ 중 데이빗의 대사
알파고 vs. 인간 = 계산력 vs. 직관?
5월 27일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 인터넷 국제 컨벤션센터. 이미 보도된 바와 같이 ‘바둑의 미래 서밋(Future of Go Summit)’의 메인 이벤트, 알파고 vs. 커제 3번기는 알파고의 승리로 막을 내렸다.작년 3월 열렸던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에 이은 인간의 두 번째 패배. 결과가 어느 정도 예견됐기에 분위기는 담담했지만, 알파고가 재현한 파격적 발상에 대한 뜨거운 찬사는 이어졌다.인간의 뇌를 겨우 모방한 수준의 신경망에 의존한 약한 인공지능이 어떻게 인간의 상상력을 뛰어넘는 자유분방함을 가질 수 있는가. 인공지능의 계산력과 인간 직관의 싸움이라는 도식은 과연 타당한 것일까. 이런 구분에 대해 공학자들은 대체로 회의적이다.인지공...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