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호 구매하기
팬덤, 광신, 그리고 민주주의
팬덤, 광신, 그리고 민주주의
  • 이택광  경희대 교수
  • 승인 2017.06.0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69년 일본의 미시마 유키오는 동경대를 점거한 전공투 학생들을 만난 자리에서, 전후 일본 지식인들을 비판하면서 원칙이나 논리를 무시하고 오직 ‘당면 질서’만을 중요하게 여기는 태도의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후일 책으로 묶여 나온 이 대담은 한국에서 일본 ‘극우 지식인’ 정도로 알려진 미시마 유키오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료이기도 하다.
당시 일본에서 가장 급진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던 전공투 학생들을 만난 이 ‘극우 지식인’은 “자기와 타자가 관계 속으로 들어간다는 것은, 이미 그곳에 대립이 있고 싸움이 있다는 사실을 의미한다”고 말한다.흥미롭게도 미시마 유키오는 “어쩔 수 없이 어디까지나 공산주의를 적으로 삼아 싸운다”는 자신의 반공주의야말로 “공산주의를 주체성 있는 타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고백한다.미시마 유키오의 발언을 정신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