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4월호 구매하기
2017년 마크롱의 노동법 개악, 1953년 8월 파업의 데자뷔
2017년 마크롱의 노동법 개악, 1953년 8월 파업의 데자뷔
  • 미셸 피쥬네 | 파리 1대학 명예 교수
  • 승인 2017.09.28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여름의 ‘악몽’이 되풀이 되다

국회로부터 행정명령을 통해 법 제정의 권한을 얻은 프랑스의 에마뉘엘 마크롱 정부는 여름 바캉스 시즌을 맞아 노동법 개혁을 완결 짓기를 원했으나, 바캉스를 떠난 근로자들이 예상을 뒤엎고 강한 결집력을 보였다.프랑스 노동조합 중 두 번째로 큰 노동총동맹(CGT)이 ‘굴복하지 않는 프랑스(프랑스앵수미즈)’와 연대해 9월 12일 전국에서 노동법 개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에 나섰다.이는 CGT가 지난 8월, 마크롱 정부가 노동법 개정 최종안을 발표한 직후 ‘노동자 권리를 축소하는 개악’이라는 성명을 내고 대규모 파업을 예고한 데 따른 것이다.지금으로부터 64년 전인 1953년, 조제프 라니엘 총리도 이미 바캉스 전략에 기대를 걸었다.하지만, 공무원들의 반응은 그의 모든 예측을 빗나가 유례없는 한여름의 무질서를 일으켰다.한 해의 달력 스케줄을 잘 활용하는 것은 정치...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