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미국 프로레슬링의 데카당스적 유혹
미국 프로레슬링의 데카당스적 유혹
  • 발타자르 크뤼벨리에
  • 승인 2010.05.10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세기 장터 간이무대에서 시작된 프로레슬링은 이제 미국에서 엄청난 흥행을 보장하는 ‘스포츠 엔터테인먼트’로 변모했다.다양한 캐릭터의 레슬러들이 미리 짜놓은 각본에 맞춰 벌이는 경기는 사회관계의 부조리를 왜곡된 모습으로 반영하는 거울이다.시니컬하고 익살스러운 미국 프로레슬링의 세계는 상당 부분 과거 유럽 광대놀음의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




2008년 콜로라도주 덴버, 곰 조련사 같은 덩치에 꼭 끼는 양복을 입은 초로의 남자가 무대로 걸어 들어온다.관객이 휘파람을 불며 야유를 보내고, 그의 뒤편에 설치된 거대한 확성기는 귀청을 찢을 듯 록음악을 뱉어낸다.경멸하는 듯한 시선으로 관객을 훑어보던 그는 쉰 목소리로 악을 쓴다.“뭐니뭐니 해도 돈이 최고라고!”(It‘s all about money!)

그는 자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잘 알고 있다.그의 이름은 빈센트 케네디 맥마흔. 다름 아닌 미...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