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호 구매하기
서구 마녀사냥은 신의 의지였나?
서구 마녀사냥은 신의 의지였나?
  • 로베르 뮈샹블레 | 역사학자
  • 승인 2017.12.2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 세기에 걸쳐, 교회는 모든 곳에 악마가 존재한다는 사상을 전파해왔다.특히 여성에 대해, ‘연약하고 천성적으로 죄가 커 악마에게 가장 손쉬운 먹잇감’으로 간주했다.저명한 역사학자 로베르 뮈샹블레에 의하면, 과거 기독교는 모든 더러운 것들, 가령 쓰레기나 악취 속에도 악이 숨어있다고 믿었다.


-성서에서 악마는 별로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지 않는다.초기 기독교는 이 악의 화신을 어떤 식으로 이해했는가?대부분의 일신교에는 어김없이 긍정적인 존재에 반하는 부정적인 존재가 등장하곤 한다.초기 기독교도 마찬가지였다.악마는 1,000년 무렵, 그리고 그 이후로도 한동안 그다지 중요하지 않은 존재로 여겨졌다.당시 악마는 비정상적이고 사악하며, 결코 전능하지 않은 존재로 그려졌다.대개 악마는 신이 인간을 시험하기 위해 사용하는 도구에 불과했다.악마의 유혹을 떨치고 구원의 길로 나아가는 것은 인간 자신의 몫으로 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