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구매하기
시중은행 부지점장 유서 남기고 스스로 목숨 끊어 “실적 압박 심했다”
시중은행 부지점장 유서 남기고 스스로 목숨 끊어 “실적 압박 심했다”
  • 최주연 기자
  • 승인 2018.04.3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적 스트레스 심했다. 가족에게 미안하다”

국내 시중은행 부지점장이 실적 압박을 토로하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밝혀졌다.
 
인천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3시 30분쯤 A은행 인천 모 지점 부지점장 B씨가 자신의 집에서 목숨을 끊었다. B씨는 유서와 함께 가족에게 발견됐다.

B씨는 해당 지점에서 기업금융을 담당했으며, “실적 스트레스가 심했다. 가족에게 미안하다. 사랑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실적 스트레스로 인한 극단적인 선택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해당은행 노동조합 역시 사측의 실적 압박을 사건 원인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유가족과 협의해 진상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A은행 관계자는 30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