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농심, ‘너구리’ 위해 완도 다시마 400톤 구매
농심, ‘너구리’ 위해 완도 다시마 400톤 구매
  • 최주연 기자
  • 승인 2018.06.14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은 14일 ‘완도산 다시마’를 올해도 400톤 규모로 구매한다고 밝혔다. 고품질의 완도산 다시마 대량 구매로 너구리 맛을 지속시키면서 완도 어민들과의 상생 약속도 지켜나간다는 취지다.

농심은 6월부터 본격적으로 거래되는 다시마를 구매하기 위해 완도군 금일도 다시마 위판장에 매일 나서고 있다. 계획한 연400톤 물량을 6월 한달간 대부분 이 곳에서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농심은 다시마 최대 산지인 완도 내에서도 제일의 품질을 자랑하는 금일도 다시마를 36년째 고집하고 있으며 동시에 1982년에 출시된 ‘너구리’의 역사와 궤를 같이 한다. 36년간 농심이 구매한 금일도 다시마는 1만4천여 톤으로 알려졌다.
 
농심 관계자는 “해마다 6월이면 다시마 전쟁이 치러진다”며 “품질 좋은 다시마 확보를 위해 여러 업체에서 완도 금일 경매장을 방문하는데, 농심은 36년간 쌓은 노하우로 너구리에 들어갈 최상품의 건(乾)다시마를 업계 최대 규모로 구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농심의 다시마 대량구매는 어민들의 안정적인 판로를 보장하는 효과도 있다. 어촌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측면에서 상생경영의 사례로 꼽히고 있다.
 
농심은 “너구리의 인기비결이 완도산 다시마인 만큼, 너구리 판매와 수출이 더욱 늘어나 국산 다시마 사용도 함께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