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동물에게 시민권을?
동물에게 시민권을?
  • 르몽드디플로마티크
  • 승인 2018.06.2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크리쉬나의 왕관> 짝짓기를 하면서 갈등을 해결하는 보노보 원숭이들의 놀라운 능력이 알려지고, 농장에서 사육되는 동물들의 고통스러운 삶이 새롭게 조명되면서, 여러 해 전부터 동물에 대한 우리의 인식도 점차 바뀌었다.그리고 ‘동물문제’는 뜻밖에도 중요한 사안으로 떠올랐다.이와 관련해서 열띤 논쟁이 부지기수로 벌어지지만, 굳이 희화화할 소재는 아니다.가령 거만하고 심술궂은 육식주의자와 온순하고 감성적인 채식주의자를 대립시킨다거나, 반대로 고기를 먹는 상식적인 교양인과, 당근을 우적우적 씹어 먹는 편협한 극단주의자를 비교하는 것이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것은 다음과 같은 쟁점들이다.즉 인간에게서 동물적인 부분은 무엇인가?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는 최선의 방법은 무엇인가? 인간은 다른 생명체들에게 뭔가 빚지고 있지는 않는가? 마지막으로 알아두어야 할 것은, 바로 감정 이입을 통한 타자수용...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