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독립서점으로 살아남기
독립서점으로 살아남기
  • 김지연 | 예술 칼럼니스트
  • 승인 2018.08.31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학교 앞이나 동네의 작은 번화가마다 서점이 있었던, 아주 가까운 과거가 있다.지나는 길에 잠깐 들러 새로운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이 있었고, 찾는 책이 없을 때는 주문을 부탁하고 전화번호를 남겼다.친구와 책을 매개로 대화를 나눴고, 단골서점 주인에게 재밌는 책을 추천받았다.관계 안에서 또 다른 책들이 발견되곤 했다.손에 닿는 종이의 사각거리는 느낌, 묵직한 무게로 전해오는 책의 물성이 익숙한 시간들이었다.이야기와 관계가 있던 동네서점들은 대형서점과의 경쟁에서 살아남지 못했다.1996년 5,378개까지 증가했던 국내 서점 수는 이후 계속 감소했고 2015년에는 1,559개까지 줄었다(한국서점조합연합회 참조). 책을 사려면 대형 브랜드 서점이나 온라인 서점을 찾아야 했고, 모두들 서점으로는 먹고 살 수 없다고 했다. 그런데 몇 년 전부터 다양한 주제의 독립서점들이 신선한 매력으로 청년층의 관심과 사회의 이목을 끌고 있다.&lsq...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