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브라질 백기사의 검은 손, 선동가 제조소
브라질 백기사의 검은 손, 선동가 제조소
  • 글렌 그린월드, 빅터 푸기 | 기자
  • 승인 2018.09.28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언론과 사법기관 그리고 경영자들은 가슴에 손을 얹고도 부패의 규모에 통탄했다.이들은 3년 전부터 이 부패사건을 국가의 주요 해결과제로 삼았다.2016년 이들의 관심사는 민주주의에서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 즉 2011년 선출된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전폭적으로 지지하는 것이었다.반대 목소리에 대해선 걱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부패와 범죄행위에 대한 이런 분노는 탄핵절차를 밟기 위한 구실에 불과했다.이 형편없는 B급 영화의 ‘배우들’은 호세프 대통령을 쫓아내면서, 자신들이 지지했던 예전 대통령의 예산 비리 문제를 소소한 문제로 치부해 버린 파렴치한 ‘마피아’들과 손을 잡았다.‘지우마 이후’의 브라질을 특징짓게 된 범죄적 위업들에 비하면, 지우마 대통령의 탄핵을 정당화시킨 회계조작은 너무도 ‘아마추어적’ 수준이다.그래서 그녀의 정적들과 민영방송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