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동학농민혁명 법정 기념일 5월 11일 선정, 안병욱 위원장 “애국·애족 정신 더욱 계승돼야”
동학농민혁명 법정 기념일 5월 11일 선정, 안병욱 위원장 “애국·애족 정신 더욱 계승돼야”
  • 윤상민 기자
  • 승인 2018.11.0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선정위원회 심사를 통해 황토현전승일로 결정
▲ 지난 10월 17일에 열린 공청회. 사진출처=뉴스1

동학농민혁명을 기리는 법정 기념일이 선정되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동학농민혁명 법정 기념일(이하 기념일)로 황토현전승일(5월 11일)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기념일 선정을 위해 지난 2월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선정위원회(위원장 안병욱, 이하 위원회)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그동안 4개 지자체가 추천한 지역 기념일을 대상으로 공청회 등을 거쳐 역사성, 상징성, 지역참여도 등 선정 기준에 따라 기념일로서의 적합성을 심사해왔다.

황토현전승일은 동학농민군과 관군이 황토현 일대에서 최초로 전투를 벌여 동학농민군이 대승을 거둔 날이다. 위원회는 황토현전승일이 전봉준, 손화중, 김개남 등 동학농민군 지도부가 조직적으로 관군과 격돌해 최초로 대승한 날로, 이 날을 계기로 농민군의 혁명 열기가 크게 고양되었고, 이후 동학농민혁명이 전국적으로 전개될 수 있는 중요한 동력이 되었다는 점에서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안병욱 위원장은 “위원들은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측면과 기념일로서의 상징적 측면 그리고 지역의 유적지 보존 실태와 계승을 위한 노력 등을 감안할 때 황토현전승일이 기념일로서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라며, “이번 기념일 선정으로 동학농민혁명의 애국‧애족 정신이 더욱 계승되고 발전되기를 기원한다.”라고 말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선정된 기념일은 법령 개정 절차를 통해 행정안전부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상민 기자 cinemonde@ilemonde.com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