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신생아 작명, 개명 작명소 선택 시 고려할 요소 5가지는?
신생아 작명, 개명 작명소 선택 시 고려할 요소 5가지는?
  • 김지영
  • 승인 2018.12.0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생아 작명, 개명이름 작명, 상호작명 등을 위해 작명소나 작명원을 알아볼 때 인터넷 작명사이트를 확인해 보면 수많은 작명소(작명원)들이 나온다.

이용자들은 이 중 한두 곳의 작명소나 작명원을 선택해 신생아 작명, 개명이름 작명, 상호작명, 무료이름풀이 등을 요청하게 되지만, 그 선택 과정에서 믿을 만한 곳을 찾기란 그리 쉽지가 않다.

정통작명의 권위자로 알려진 작명소 유명한 곳 이름사랑의 배우리 원장은 "좋은 작명소(작명원)의 선택이 바로 좋은 이름짓기, 예쁜 이름짓기의 기준"이라며, 신생아 이름 및 일반인이 개명하기 전에 알아야 할 5가지를 조언하고 있다.

첫 번째는 잘 알려진 곳을 찾는 것이다. 방송이나 언론 매체에 많이 나온 곳이라면 어느 정도 믿을 만하고 알려진 곳일 수 있다는 것.

다만 청취율이 약한 지역방송 등에 나온 정도를 유명 방송에 많이 나온 것처럼 현혹하는 곳은 피하는 것이 좋다. 유명 인사가 운영하는 곳은 대개 믿을 만한데, 이는 인지도가 높은 사람은 자신의 이름을 걸고 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운영자의 인지도는 인터넷 검색을 통해서 확인이 가능하다.

두 번째 객관적인 순위 산정 기관의 순위도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사이트 순위를 매기거나 웹사이트 분석평가를 하고 있는 기관에서 얼마나 신뢰도가 높은지 꼼꼼히 확인해야 하는 것이 필요하다.

세 번째는 터무니 없이 비싼 비용을 요구하는 곳 또한 피해야 한다.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도 마음에 들지 않아 애간장을 태우는 경우가 많은데, 이용자들이 작명 실력을 금액 순으로 보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네 번째로 역사가 오랜 곳을 찾아야 하는데, 이는 역사가 오래된 곳은 작명 분야에 많은 경륜을 쌓은 곳이므로 실수가 거의 없으며 경험에 의해 당사자 인적 사항에 잘 맞는 이름을 지어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얼마 되지 않았으면서도 수십 년 운운하고 오랜 경험이 있는 곳처럼 내세우는 곳도 있어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다섯 번째로 당사자의 인적 사항에서 출생일시만 적용해 작명하는 곳은 피해야 한다. 연주 월주 일주 시주의 네 기둥(四柱)을 도출하려면 출생일시(시간) 외에 출생 장소(공간)도 매우 중요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인터넷에 있는 작명 프로그램을 이용하게 되면 이러한 것을 충족시키는지 프로그램의 작명법(성명학)을 자세히 알아보아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배 원장은 "요즘 작명계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시공간 작명'이 바로 시간과 공간에 따른 작명인데, 정확한 사주 도출을 위해 공간(출생지)이 필수적이다."고 전했다.

작명에서의 시간과 공간(장소) 개념 도입에 관해서는 인터넷에서 '시공간작명'이란 검색어를 통해서 그 깊고 다양한 내용들을 접할 수 있다.

한편, 이름사랑은 작명 분야(랭키닷컴)에서 17년 동안 1위를 단 한번도 내주지 않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방문자를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시공간작명'에 따른 정확한 사주 보완으로 정평이 나 있으며, 세련되고 좋은 이름, 예쁜 이름을 지어 주는 작명소로 알려져 있다. 양질의 서비스를 위해 방문은 반드시 예약을 해야 하며, 하루 3명에 한해 작명상담을 하고 있다.

배우리 원장은 하나은행, 한솔제지, 아가방, 웅진그룹 등 대기업의 작명이나 상품이름작명에 직접 작명 또는 자문을 역임하였을 뿐만 아니라, 청와대 내의 건물명, 위례신도시, 미사대교 등 전국의 시설물 이름(역명, 교량명, 도로명, 교명, 공원명 등)에 이르기까지 그의 힘이 미치지 않은 곳이 없을 정도이다.

40여년 동안 정통작명을 꾸준히 연구해 온 이름사랑의 배 원장은 지금도 다수의 방송 출연으로 이름작명의 정통성과 보존 필요성에 관해 널리 알리고 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