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호 구매하기
특권층, 보이지 않는 괴물에 떨다
특권층, 보이지 않는 괴물에 떨다
  • 하승우/지행네트워크 연구활동가
  • 승인 2010.10.08 17: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rée 특집] 계급의 불안함
▲ <선물> 인류 역사에서 권력이 모든 구성원에게 공평하게 분배된 사회를 찾기는 어렵다.간혹 불평등한 사회에 도전하는 사람들이 등장했지만, 그런 시도는 찰나의 아름다운 순간을 제외하면 언제나 비극으로 끝을 맺었다.

지금 한국 사회를 지배하는 기득권 계층은 덩굴처럼 얽혀 서로의 뒤를 봐주면서 최소한의 사회적 합의나 상식조차 무시한다.절제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만큼 기득권층은 거의 견제를 받지 않고 기득권을 독점하고 강화해왔다.간혹 달걀으로 바위를 치려는 용기 있는 사람들이 그들의 벌거벗음을 폭로하거나 ‘당나귀 귀’라는 소문을 퍼뜨려도 기득권층은 압도적인 힘으로 사실을 은폐해왔다.

이런 일이 반복되다 보니 사실을 접한 시민의 반응은 이중적이다.‘이럴 수 있느냐’는 분노가 ‘그럴 줄 알았다’는 냉소와 뒤섞인다.한 명에 대한 분노는 곧 또 다른 이에 대한 분노에 밀려나고,...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피고지고 2010-11-01 17:13:42
너무 추상적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