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거대한 전환’은 머잖았다
‘거대한 전환’은 머잖았다
  • 이강혁/비정규직 노동자, 예술가
  • 승인 2010.12.03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 에세이] 11월호 ‘전태일은 마침내 진화한다’를 읽고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서울·경기 독자모임의 27차 토론 주제는 ‘남과 북을 사유하고 관계를 논쟁하라’(11월호)였다.10여 명의 독자들은 텍스트를 강독하며 남과 북에 대한 나름의 사유를 했다.북한의 3대 세습 비판론이 진보진영을 뜨겁게 달구던 무렵이었다.하지만 토론회는 사유를 통한 논쟁의 결과물을 내놓지 못하고, 일상에서 남과 북을 끈질기게 사유하자는 ‘결의’로 마무리되었다.뜻밖에 우리는 남과 북의 관계에 대해 아는 게 적었고, 그만큼 사유의 부재는 심각한 상태였다.

그리고 며칠 뒤, 연평도에 포탄 수십 발이 떨어졌다.가옥이 불에 타고 군인은 물론 민간인 사망자까지 발생했다.한국과 미국은 이에 대한 조치로 최고 수준의 서해상 합동훈련을 강행했고, 전쟁의 공포에 흥분을 감추지 못한 시민들은 거친 담론을 포탄처럼 쏟아냈다.진보 진영에서는 견해가 맞섰지만, “북한은 이제 더 이상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